코리아 타임즈에 따르면, ICO 금지 국가인 한국은 G20의 획일화된 규제 노력을 토대로 암호화폐 제한을 완화할 계획입니다.

G20 회의는 “통일된 규정”의 첫 걸음으로 7월 마감일을 정했습니다.

최근 한국의 발표는 디지탈 자산에 대한 진일보한 이해를 바탕으로 암호화폐에 대한 제한이 완화되고 있는 부분입니다.

금융 위원회(FSC) 관계자는 규제 기관이 암호화폐에 반대하지 않고 돈세탁 및 기타 불법 활동에 대한 수정안을 발표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암호화폐에 대한 국제 협력을 요구하고 있으며 다른 규제 당국은 규제를 개발하는 초기 단계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이전에 암호화폐를 투기성 속성으로 인해 “비재무 상품”으로 간주했습니다.

 

규제 신호 변경

최근 금융 감독원(Financial Supervisory Services, FSS)을 지휘하는 윤석헌 금융 감독원장은 암호화폐 규정 개정을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기획 재정부는 6월 마감 시한을 놓치기는 했지만 암호화폐의 세금 계획에 대해 국세청과 협상 중입니다.

최근 한국은 암호화폐 거래소를 규제된 금융 기관으로 인정했습니다.

정부는 거래소를 “암호화폐 거래 및 중개업”으로 분류하여 플랫폼이 정부의 지원을 받아 비즈니스를 수행할 수 있도록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새로운 프레임워크는 보다 엄격한 KYC 및 AML 정책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플랫폼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긍융 위원회는 현지 암호화폐 거래소를 모니터링하려는 정부의 계획에 따라 거래소에 가상 계좌와 은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3개의 큰 은행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습니다.

 

 

www.ccn.com/south-korea-to-loosen-crypto-rules-in-cooperation-with-g20-directive/


함께 보면 좋은 뉴스